2019년 7월 23일 화요일

실시간스포츠중계 회원가입없이 지금바로 이용하세요!

실시간스포츠중계 회원가입없이 지금바로 이용하세요!







실시간스포츠중계는 스코어티비에서!!
고화질 24시간 해외스포츠중계 축구 분데스리가 프리미어리그 메이저리그 NBA 스포츠 실시간 회원가입없이 무료시청.


지난 21일 펼쳐진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 최고의 볼거리였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만 약 3200만명이 넘는 팬을 거느린 중국 스타 쑨양(28)과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맥 호튼(23)의 자존심 대결로 전 세계적인 관심이 쏠렸다. 경기장에 마련된 취재진 70여석은 일찌감치 신청이 마감됐다. 중국 쑨양이 이 종목에서 사상 최초로 4연패(連覇)를 거두자 영국 BBC 등 주요 외신들은 실시간스포츠중계로 이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정작 대회가 열린 한국은 '무관심'이었다. 왜 그럴까. 이날 시립국제수영장을 찾은 주부 정하윤(38)씨는 "TV 채널을 아무리 돌려봐도 수영선수권 소식을 알 수가 없어 경기장에 직접 왔다. 도대체 어디서 중계를 해주는 거냐?"고 기자에게 물었다. 이런 질문은 인터넷 스포츠 커뮤니티에도 매일 올라온다.

이번 대회 중계권을 가진 유일한 국내 방송사는 지상파 MBC뿐이다. 이번 대회 흥행 측면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대회 중반이 지난 현재 "MBC가 대회 주관 방송사로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MBC가 대회 개막일인 지난 12일부터 22일까지 생중계한 경기는 전체 153경기 중 10경기(6.5%)에 불과하다. 계열사인 MBC스포츠 플러스가 생중계한 3경기를 더해도 총 13경기로 전체 경기의 10%가 채 되지 않는다. 더구나 생중계한 경기는 대부분 한국 대표팀이 출전한 것에 한정됐다. 영국의 애덤 피티(25)가 남자 평영 100m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19세 신예 아리안 티트머스(호주)가 수영 여제 러데키(미국·22)를 꺾고 깜짝 우승을 했다는 이야기도 스포츠 뉴스에 짧게 소개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